경제 · 금융

사회복지 분야 일자리 가장 빠르게 늘어날듯

향후10년 인력수요 전망…섬유·의복은 크게 감소


앞으로 10년 동안 사회복지 관련 직업의 일자리가 가장 빠르게 늘어나는 반면 섬유ㆍ의복 관련직은 인력수요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고용정보원과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17일 이 같은 내용의 ‘중장기 국가인력수급 전망’을 발표했다. 전망에 따르면 앞으로 10년간 연평균 인력수요 증가율이 가장 높은 직업은 사회복지 및 종교 관련직(4.4%)이며 보건의료 관련직(4.0%), 경비 및 청소 관련직(3.8%), 미용ㆍ숙박ㆍ여행ㆍ오락ㆍ스포츠 관련직(3.4%) 등의 순이었다. 반면 인력수요 감소율이 높은 직업은 섬유ㆍ의복 관련직(-2.8%), 농림어업 관련직(-2.0%), 영업 및 판매 관련직(-0.5%) 등으로 전망됐다. 산업별로도 사회복지사업의 인력수요가 지난해 15만명에서 오는 2016년 47만명으로 연간 12%씩 증가해 가장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또 연구 및 개발업(10.3%), 기계장비 및 소비용품 임대업(7.7%), 사업지원서비스업(7.0%), 기타 오락ㆍ문화 및 운동 관련 서비스업(6.4%) 등의 인력수요 증가속도가 빠를 것으로 예측됐다. 반면 컴퓨터 및 사무용기기 제조업은 인력수요가 연간 6.6%씩 줄어 감소폭이 가장 컸고 목재 및 나무제품 제조업(-6.4%), 가죽ㆍ가방 및 신발 제조업(-5.8%), 섬유제품 제조업(-5.4%) 등 제조업에 인력수요 감소가 집중될 것으로 전망됐다.

관련기사



이재용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