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유럽기업, 신바젤협약 시행땐 주식발행 최고 108억弗 줄 것”

은행 건전성 감독 기준인 신 바젤 협약이 시행될 경우 유럽 기업의 주식 발행이 최고 108억달러 감소할 것이라고 유럽 벤처캐피탈협회(EVCA)가 25일 경고했다. EVCA는 바젤위원회에 보낸 서한에서 신 바젤 협약이 필요 이상으로 지나치게 은행 대출을 억제함으로써 유럽 기업의 자금줄을 옥죌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신 바젤 협약은 벤처 캐피탈 투자 기업이 부도날 경우 투자자의 손실률을 90%로 잡고 있는데 실제 평균 손실은 56% 정도라며 현실을 무시하고 오로지 안전성만 강조한 나머지 정상적인 투자 활동을 방해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럽 은행은 유럽 전체 벤처 캐피탈 자금의 25% 정도를 대출 형태로 공급하고 있다. EVCA에 앞서 유럽 은행연합회 등 은행 단체들도 신 바젤 협약이 지나친 건전성 규제를 담고 있다며 비판한 바 있다. <이병관기자 comeon@sed.co.kr>

관련기사



이병관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