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LG증권] 주요주주 주가관리 나서 '눈길'

LG증권의 주요주주인 구본진씨등이 이 회사 주식을 500만주 이상 대량 매입했다.23일 LG증권은 『주요 주주인 구본진씨외 6명이 최근 장내에서 LG증권 주식을 511만9,838주(지분율 6.58%) 매입했다』고 증권거래소에 신고했다. 具씨외 6인은 이에 따라 LG증권 지분율이 16.26%에서 22.84%로 크게 증가했다. 증권 전문가들은 『최근 LG그룹이 계열사의 주가를 경영실적의 평가기준으로 삼겠다고 선언한 것과 관련, 상대적으로 주가가 저평가돼 있는 LG증권에 대해 주요 주주들이 적극적으로 주가관리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그룹의 경우 지난 19~29일 이틀간 장내에서 대우전자가 대우통신 주식 26만3,760주를 매입하고 대우통신은 20~21일 이틀간 오리온전기 주식 8만4,260주를 매수했다고 공시했다. 또 대우는 18~19일 이틀간 경남기업 주식 14만7,030주를 장내에서 매수해 그룹 계열사간 연쇄적으로 주식 매수가 이뤄졌다.【김형기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