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이명박 "정략적 특검이지만 수용"

표심이탈 막기 주력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후보는 17일 BBK 특검법안 수용과 관련 “내가 일본인이라는 거짓말을 바로잡기 위해 DNA세포를 떼어내 주던 바로 그 심정으로 정략적 특검인 줄 뻔히 알면서도 받아들였다”며 “지금까지 그랬듯 여러분의 한 표로 나를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이날 선거방송연설을 통해 “광운대 강연 동영상은 금융사업을 홍보하는 과정에서 비롯된 부정확한 표현일 뿐”이라고 일축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특히 이 후보는 “더구나 엊그제는 공갈범이 부당한 금품 거래를 요구하는데도 신고는커녕 돈을 주겠다고 회유하는 작태를 보였다”면서 신당측의 ‘거래설’을 기정 사실화했다. 그는 자신이 “국익을 가장 우선시하는 실용주의자”라며 “남을 헐뜯고 깎아내리는 ‘부정의 정치’가 아니라 북돋고 포용하는 ‘긍정의 정치’로 희망을 만들어내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어 수원재래시장과 전북 익산 등을 돌며 막판 표심 이탈을 막는데 주력했다. 그는 이날 오후 전북 익산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한나라당은 호남과 ‘신경제동맹’을 맺어 호남을 살리겠다”며 “새만금 경제자유기지 조성 등을 통해 특화경제중심지로 육성하고, 호남운하 건설을 통한 새로운 발전지대를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 후보는 집권 시 정부 명칭을 ‘실용정부’로 이름 붙일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