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기아협력사 추가지원 없다/강부총리 3자인수 현정부선 추진안해

정부는 기아그룹 경영진이 경영권 포기각서를 제출하지 않음에 따라 기아그룹 납품 및 협력업체에 대해 추가적인 자금지원을 하지 않기로 했다.또 현정부에서는 기아그룹의 제3자 인수를 추진하지 않기로 했다. 강경식 부총리겸 재정경제원장관은 5일 은행회관에서 임창렬 통상산업부장관과 함께 유시열 제일은행장 등 4개 주요 채권은행장과 조찬회동을 가진 뒤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관련기사3·4면 강부총리는 『경영권포기각서 미제출로 자금지원이 이뤄지지 못해 기아의 하청업체가 어려움을 겪는다면 이는 기아와 하청업체간의 문제』라며 『정부는 하청업체에 대한 별도의 자금지원을 강구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강부총리는 『채권금융기관이 1천8백81억원의 긴급운영자금을 지원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했는데도 기아측이 채권단이 요구하는 경영권 포기각서와 인원감축 등에 대한 노조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아 자금지원이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강부총리는 또 『일부에서 정부가 기아를 특정그룹에 인수시키기 위한 시나리오를 갖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으나 특정기업의 제3자인수 등 산업구조 조정문제는 그간 정부가 한번도 논의한 적이 없었고 앞으로도 그럴 계획이 없다』면서 『특히 기아의 제3자인수 등의 문제는 현실적으로 현정부의 임기 내에는 추진되기 어렵다』고 밝혔다.<최창환 기자> ◎협력업체 지원해야/자동차공업협 자동차업계는 기아 협력업체의 연쇄부도를 막기 위해 정부에 대해 지원을 요청키로 했다. 정몽규현대자동차회장 등 한국자동차공업협회 회장단과 부품업계 대표들은 5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기아사태와 관련한 긴급모임을 갖고 이같이 결의했다.★관련기사10면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