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케이디씨, 무안경 3D패널 생산라인 9월 준공

케이디씨는 스마트폰ㆍ태블릿 제품에 채용될 무안경방식 모바일 3D패널 생산라인을 9월까지 완공하고 본격적인 양산에 들어간다고 6일 밝혔다. 케이디씨는 올해 초부터 100억원 이상을 투자해 충북 오창공장의 무안경 3D패널 생산시설 확충하고 있다. 오는 9월이면 세계 최대수준인 年 6백만개 규모의 생산라인을 완공하고 본격적인 양산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생산되는 제품의 가장 큰 장점은 안경이 필요없다는 점이다. 이 무안경 3D기술은 현재 전세계적으로 일본 샤프와 한국 케이디씨가 투자한 마스터이미지社만이 보유하고 있다. 케이디씨 관계자는 “양사의 장단점이 있겠지만 마스터이미지 제품은 가로-세로화면 전환이 가능해 보다 개선된 기술로 알려져 있다”며 “실제로 지난 2009년에는 일본 카시오-히타치가 케이디씨를 통하여 무안경 3D패널 28만개를 공급받아 세계 첫 3D 휴대폰 WOOO를 출시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후지키메라연구소 발표에 따르면, 3D TV시장은 전년에 5배 이상, 3D모바일 시장은 30배 이상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근 LG전자가 무안경 3D폰을 출시했고 지난해에는 닌텐도 PSP제품이 3D로 출시된 바 있다. 김태섭 회장은 "90년대 후반 텍스트위주의 인터넷세상이 휴대폰 카메라 기능이 추가되며 사진ㆍ동영상 등 풍성한 인터넷 생태계를 조성했다"며 "3D 모바일에 기본 탑재되는 3D 양안 카메라를 통해 UCC기반의 무한 3D콘텐츠 세상이 열리고 이로써 3D산업 활성화의 가장 큰 문제점인 콘텐츠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이재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