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서울대] 2001년부터 타대학출신 학사편입학 허용

서울대는 6일 이 학교 학부졸업생에 한해서만 학부 3학년으로의 편입학을 허용하고 있는 현행 학사 편입학제도를 현재 대학 3학년생이 졸업하는 2001년 2월부터 서울대 뿐만 아니라 다른 대학 출신의 학사 편입학도 허용하는 방안을 최근 학장회의에서 통과시켰다고 밝혔다.서울대 고위 관계자는 『학사 편입학제도 개정은 지난 7월 교육부가 개교후 처음 실시한 종합감사에서 서울대 출신에 한해서만 편입학을 허용하는 현 학사편입학제도가 기회균등의 원칙에 어긋나고 대학의 개방화를 추구하는 정부 정책방향에도 맞지 않다는 의견을 전달한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른 대학 출신의 학부 편입학 허용 범위는 학교 전체정원의 5% 를 초과하지 않는범위내에서 단과대학별로 자율적으로 편입학 비율을 정하도록 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학 관계자는 『학과별 정원 가운데 극히 일부에 한해서만 편입을 허용할 예정이어서 심각한 혼란은 없을 것』 이라면서 『대학원의 경우 이미 정원의 50% 를 다른 대학출신으로 받고 있는 만큼 학사 편입학 개방도 거스를 수 없는 대세』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 단과대에서는 『서울대가 다른 대학 출신의 학사 편입학을 허용할 경우 전국 대학가에 편입학 준비열풍이 몰아칠 것』이라는 우려도 만만치 않아 향후 추진과정에서 적지 않은 논란이 예상된다. 이와는 별도로 서울대 법대는 내년부터 정원의 10% 이내에서 전과(轉科)를 허용하기로 했다. 서울대는 지난해부터 법대, 사대, 의대, 치대, 약대, 간호대를 제외한 대학에서 전과를 허용해왔다. 홍준석기자JSHONG@SED.CO.KR

관련기사



홍준석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