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설연휴 장기휴무업체 증가

4일 이상 쉬는곳이 95.2%…상여금 지급업체수는 비슷 설 연휴에 4일 이상 쉬는 업체가 크게 늘어났지만 상여금 지급업체 수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자원부는 한국산업단지공단이 국가산업단지 입주기업 2천31개사를 상대로조사한 결과, 올 설 연휴에 4일 이상 쉬는 업체가 95.2%로 지난해 65.8%에 비해 크게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4일 밝혔다. 휴무기간별로 보면 3일 이하가 지난해 33.4%에서 올해는 4.4%로, 5∼6일이 37.2%에서 19.0%로 각각 감소한 반면 4일 쉬는 곳이 28.6%에서 76.2%로 크게 늘었다. 상여금 지급업체는 77.1%로 작년의 76.3%에 비해 소폭 증가했다. 지급액을 보면 100∼199%가 35.4%로 가장 많았고 50∼99%를 주는 곳이 24.0%, 50% 미만이 16.8% 등으로 조사됐다. 한편 설 연휴 때 고향을 찾는 산업단지 근로자는 59.7%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합뉴스) 정준영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