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윤락여성에 대한 직접기부

Two well-dressed, matronly women entered the business office and approached an executive. "Sir,"said one, "we are soliciting funds for the welfare and rehabilitation of wayward women. Would you care to donate?" "Sorry,"replied the exec, "but I contribute directly." 잘 차려 입은 귀부인 두 명이 한 회사의 중역사무실에 들어왔다. "선생님, 저희는 윤락 여성들의 복지와 갱생을 위해 기부금을 모으고 있습니다. 기부 좀 하시지 않겠습니까?" 그러자 중역 왈, "죄송합니다. 저는 직접 기부하고 있거든요"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