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여야 국회의원 20여명 지방의원에 후원금 받아

5·31선거 전후 20여명이 받아

여야 국회의원 20여명 지방의원에 후원금 받아 5·31일 선거전후 이성기 기자 sklee@sed.co.kr 여야 국회의원 20여명이 지난 5ㆍ31 지방선거 전후로 지방의회 의원 또는 기초단체장에게서 고액의 후원금을 받은 것으로 11일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국회 행자위 소속 의원들에게 제출한 '2006년 상반기 고액 기부자(120만원 이상) 현황'에 따르면 열린우리당의 장영달ㆍ김태년ㆍ김동철 의원이 올 1~6월 지방의회 의원 및 구청장에게서 150만원에서 400만원의 고액의 후원금을 받았다. 한나라당에서는 진영ㆍ이혜훈ㆍ정의화ㆍ김병호ㆍ이재웅ㆍ박형준ㆍ이윤성 의원 등이 적게는 150만원에서 많게는 한도액인 500만원의 후원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신중식 민주당 의원은 두 명의 군 의원에게서 각각 500만원씩을 받았고 무소속인 박성범 의원은 한나라당을 탈당하기 전 올 1~3월 구 의원에게서 150만원의 후원금을 받았다고 선관위에 신고했다. 안희정씨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건넨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던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을 포함한 태광측 관계자 6명이 상반기에만 24명의 우리당 의원에게 1억1,600만원의 후원금을 냈다. 이중에는 친노 성향으로 분류되는 의원들이 상당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입력시간 : 2006/09/11 18:23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