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올해 부동산거래 세수 1조 부족 예상

올해 부동산 거래 관련 세수가 예산에 비해 1조원 정도 부족할 것으로 예상됐다. 재정경제부는 4일 국회 재정경제위원회 소속 이계안(열린우리당)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서 이같이 추산했다. 부동산 거래 관련 세수 차질은 8.31부동산대책 등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정책여파로 거래가 많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재경부는 또 부동산 거래를 포함, 환율하락으로 3조5천억원, 소비부진으로 2조원, 이자율 하락으로 1조원, 기타 1천억원 등 모두 7조6천억원의 세수가 부족할 것으로 예상했다. 재경부는 하지만 작년에 수출 기업들의 실적이 좋았기 때문에 올해 법인세가 예상보다 3조원 정도 늘어나 전체 세수 부족액은 4조6천억원 정도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상원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