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정부 “미복귀 노조원 파면등 중징계”

정부는 29일 오후10시까지 파업 중인 철도노조원들이 업무에 복귀하지 않을 경우 파면 등 중징계 조치하기로 했다. 또 파업주동자와 노조지도부에 대해서는 파업종료와 무관하게 형사책임을 물을 방침이다. 정부는 이날 과천 정부종합청사에서 김진표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 주재로 최종찬 건교, 강금실 법무, 김두관 행자, 권기홍 노동부 장관 등 관계부처 장관과 문재인 청와대 민정수석, 김세호 철도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정현안 정책조정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김 부총리는 “철도노조의 요구사항 대부분이 수용돼 현 시점에서 더이상 대화와 타협의 여지는 없으며 그 주장 중 대부분은 노동쟁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권홍우기자 hongw@sed.co.kr>

관련기사



권홍우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