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중동프로젝트 참가기업 8조 지원

보증 2조.수출금융 6조정부가 중동지역 진출을 위해 중동국가 프로젝트 수주에 참가한 기업을 대상으로 수출입은행ㆍ산업은행 등을 통해 2조원의 보증과 6조원의 수출금융(융자)을 지원할 방침이다. 정부는 11일 김호식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재경부ㆍ산자부ㆍ건교부 등 6개 부처 차관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ㆍ해외건설협회 등 4개 유관기관 대표, 현대건설ㆍ삼성건설 등 업체사장이 참석한 중동지역 수출활로 대책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특히 지난달 30일 두산 중공업이 8억달러 상당의 아랍에미리트(UAE)의 후자이라 담수ㆍ발전 프로젝트를 계약한 데 이어 삼성 엔지니어링이 3억달러 상당의 사우디 폴리프로필렌 석유화학설비 프로젝트를 오는 9월 중 체결할 예정이다. 이밖에 카타르ㆍ사우디ㆍ오만 등에 현대ㆍLGㆍSK 등 여러 기업이 하반기 중 프로젝트에 입찰 예정이어서 정부는 이들 기업이 지원을 요청할 때 수익성과 경쟁력이 있을 경우 적극 도울 방침이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11일 "최근 수출이 감소하는 가운데 상대적으로 수출 잠재력이 큰 중동ㆍ중국ㆍ중남미 등 대체시장 개척이 중요하다"면서 "중동지역에 협력기반 조성을 위해 이들 국가와 투자보장협정ㆍ이중과세방지협정 체결 등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이상훈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