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30세 이상 自保料 5% 내린다

손보, 내년부터 '한정운전 특약' 상품 판매

내년부터 30세 이상 운전자들의 자동차보험료가 5%가량 내린다. 21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각 보험사들은 내년 1월부터 자동차보험에 ‘30세 이상 한정운전 특약’을 마련한 보험상품을 판매한다. 연령별 한정운전 특약은 자동차를 운전하는 나이대에 따라 사고율에서 차이가 나는 점을 감안, 일정 나이를 정해놓고 그 연령 이상에 해당하는 사람만 운전하는 조건으로 보험료를 할인해주는 제도다. 이에 따라 30세 이상 운전자들이 이 특약을 적용해 보험에 가입하면 26세 이상 한정운전 특약을 적용할 때보다 보험료가 5% 가량 저렴해진다. 현재 보험사의 연령별 한정특약은 21세 이상과 24세 이상, 26세 이상 등 3종만 마련돼 있다. 손보업계의 이 같은 방침은 30세 이상 운전자의 사고위험이 20대보다 상대적으로 낮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손보사들이 분석한 사고위험은 26세 이상 46세가 낮고 25세 이하와 47~60세가 상대적으로 높다. 그러나 26~29세는 초보 운전자가 많아 실질적인 안전운전자 계층은 30~46세라는 게 손보사의 분석이다. 이와 함께 삼성ㆍ동부ㆍ제일화재 등 일부 손보사는 잠금방지제어장치(ABS) 장착 차량에 대한 보험료를 2~3% 가량 할인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