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은행권 외화대출 한시 중단

대출금 용도.업종 제한 방침은행권이 기업 외화대출을 한시적으로 중단하거나자금의 용도제한 등을 추진, 단기외채 비중을 줄이기로 했다. 이에따라 연말 외화차입을 염두에 두고 자금운용 계획을 세웠던 중소기업들은자금 수급에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17일 재정경제부와 금융계에 따르면 올들어 엔화 대출이 크게 증가한 기업은행은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신규 외화대출을 취급하지 않기로 했다. 다만 이미 대출한도약정이 이뤄진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약속을 이행하기로 했다. 신한, 국민, 우리, 하나은행 등은 외화자금과 관계없는 업종.업체의 대출을 억제하기 위해 자금의 용도나 업종 제한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은행들은 외화대출시 생산과 관계없는 운전자금으로의 사용을 제한하고 시설자금 등에 활용되도록 용도관리를 엄격히하는 한편 부동산업체, 요식업소, 여관업 등에 대한 대출을 금지하기로 했다. 은행들은 엔화 등 단기외채를 저리에 끌어들여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대출경쟁을하면서 부동산 관련 회사, 음식점, 러브호텔 등 수출이나 수입 등 외화취급과 관계없는 업체에까지 무분별한 대출을 일삼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재경부는 지난주말 국민.기업 등 주요 8개 외화대출 은행 담당 부서장들을 불러 대출경쟁 자제를 촉구하는 한편 단기외채 비중을 줄이도록 지시했다. 재경부는 은행들의 무분별한 외화대출 행태가 시정되지않거나 자율적으로 엔화편중 현상을 시정하지않을 경우 외화대출의 용도를 시설자금으로 못박는 대출용도제한법을 부활하는 등 강도높은 규제를 가하겠다고 통보했다. 지난 9월말 현재 총외채 1천298억달러중 만기 1년미만의 단기외채는 40.8% 529억달러로 97년말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고 단기엔화 차입은 작년말 5천만달러에서 26억달러로 급증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종현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