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DJP 합당조건은] 신당총재직.공천권 보장

국민회의와의 합당이 불가피하다는 상황인식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金총리가「몽니」를 부렸던 것은 金대통령측이 합당바람만 일으키고 정작 필요한 합당조건을 제시하지 않거나 제시한 것이 기대에 못미치는 탓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따라서 이번 金대통령의 연내 합당희망 발언은 사전합의 여부를 떠나 두 사람간에 합당조건에 대한 합의가 이루어졌거나 金총리측이 동의할 수 있는 수준의 선물을 준비했음을 의미하는 것으로 정계는 보고있다. 국민회의 고위관계자는 15일 『金대통령의 합당희망 발언은 꼭 한다는 것이 아니라 한다면 연내에 끝마쳐야 한다는 것』이라면서도 『두 분간에 상당한 교감이 이루어졌을 것』이라고 말해 양측간의 합당조건에 대한 논의가 있었음을 부인하지 않았다. 합당이 이루어질 경우 金대통령가 金총리에게 제시할 조건, 약속은 통합당 총재직, 공천권 보장, 내각제 추진 약속 크게 3가지다. ◇총재직 보장 金총리는 통합신당의 총재직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국민회의측에서도 「金대통령-명예총재, 金총리-총재-최고위원제 또는 복수의 부총재직」 지도체제를 유력한 것으로 보고있다. 일부에서는 金대통령과 金총재가 명예총재직을 맡고 제3의 건전보수적인 인물을 대표로 기용하는 방안도 제시되지만 과거 김영삼(金泳三) 전대통령으로부터 「팽」 당한 경험을 갖고 있는 金총리가 수용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공천권 보장 金총리는 합당에 반발하는 자민련 설득을 위해서도 그렇치만 합당이후에도 공동정권의 지분이 보장되기 위해서는 현 자민련 의석인 55석 정도는 金총리 몫으로 할애되야 한다는 생각이다. 게다가 金총리측은 55석중 충청지역 공천을 내놓더라도 인천, 경기 남부 일부와 경기 북부 지역, 강원지역 공천을 희망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밖에도 수도권에서 7대3의 비율로 국민회의쪽에 우선권을 주고 영남권에서는 3대7로 자민련쪽에 우선권을 주며, 강원과 제주 등은 동등하게 배분하는 방식 등 다양한 배분방식이 거론되고 있다. 그러나 국민회의와 민주신당측은 총선승리를 위해서는 여론조사를 통한 당선가능성과 국민기대에 부응하는 공천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 강력 반발하고 있어 공천권 보장약속이 과연 지켜질지 의문이다. ◇내각제 개헌 추진 민주신당 강력을 준비하고 있는 정책기획팀은 현재 강령에 내각제 개헌 추진을 명문화하는 문제를 심도깊게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내각제 추진은 金대통령과 국민회의측도 굳이 마다할 이유가 없어 쉽게 합의될 가능성이 높다. 합당에 가장 크게 반발하고 있는 박태준(朴泰俊) 자민련총재는 이미 차기 총리로 추대키로 양자가 암묵적인 합의가 이루어졌으며 설사 총리직을 마다하더라도 정당명부제를 통해 의원직과 대구·경북지역의 공천권 할애를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합당의 따른 시너지 효과보다는 두 사람의 합당합의가 과거 3당합당과 같이 국민들에게 총선만을 생각하는 야합으로 비쳐질 가능성이 높아 합당효과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는 여론도 적지 않다. 장덕수기자DSJANG@SED.CO.KR

관련기사



장덕수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