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국내 농수산물 지킴이'는 말뿐?

농·수협이 수입 더 열올려…안명옥의원 자료 공개

국내 농수산물의 지킴이 역할을 해야 할 농ㆍ수협이 수입에 더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올 추석에도 다국적 농산물로 만들어진 차례상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17일 안명옥 의원(한나라당)이 농림부와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공영도매시장(농협 포함) 수입 농산물 취급현황’과 ‘수협 공판장 수입 수산물 취급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수입 농수산물 비중이 꾸준히 늘고 있다. 수협공판장에서의 수입 수산물 취급 현황을 살펴보면 지난 2005년 25.7%에서 2006년 31.4%, 2007년 8월 33.8%로 금액은 2005년 30.3%에서 2007년 8월 36.1%로 각각 증가했다. 특히 수입산 비중이 50%가 넘는(물량기준) 품목도 2005년과 2006년 13개에서 올해 15개로 늘어났으며 90%가 넘는 품목도 소라(100%), 명태알(98.7%) 등 7개 품목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 차례상에 자주 오르는 수산물 중 임연수어(94.6%), 명태( 77.2%), 명태포(98.5%), 홍어(71.6%), 참조기(44.9%) 등에서 수입산의 점유 비율이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공영도매시장의 수입 농산물 취급 비율도 매년 증가하고 있다. 민영시장의 수입 농산물 취급 비율은 1.05%(2006년)에 그친 반면 공영도매시장의 경우 2004년 4.07%에서 2005년 4.56%, 2006년 5.14% 등으로 수입 농산물 취급 비율이 해마다 늘었다. 농협 공판장의 수입과일 취급 비율 역시 2005년 3.1%에서 2006년 3.5%, 2007년 8월 현재 4.2% 등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한편 수입 농수산물이 늘면서 원산지 표시위반 식품도 늘고 있다. 농산물 원산지 표시위반 건수는 2005년 3,231건, 2006년 3,634건에 이어 올 들어 7월 현재 3,029건을 기록했다. 수산물 원산지 표시위반 건수도 2005년 1,055건, 2006년 1,121건에 이어 올 들어 7월 현재까지 626건으로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안 의원은 “수협과 농협 등 공영시장에서조차 수입산 취급 비율을 늘리고 있어 추석 차례상마저 수입산으로 뒤덮이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