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코스피시황] 은행·운수창고 약세


외국인의 매도세에 코스피지수가 1,890선대로 밀려났다. 29일 코스피지수는 전일대비 6.26포인트(0.33%) 하락한 1,895.54포인트로 마감했다. 지난 주말 미국 뉴욕증시가 유럽 재정위기에 대한 우려로 하락 마감했다는 소식에도 불구하고 이날 코스피지수는 장초반 상승세로 출발했다. 하지만 한미 서해연합훈련에 따른 북한의 추가도발 가능성 등 지정학적 리스크가 지속된 점이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특히 외국인이 1,000억원 이상 내다 팔면서 장중 하락반전했다. 이날 외국인은 1,625억원을 순매도하며 하루만에 매도우위로 돌아섰다. 반면 개인과 기관은 359억원, 462억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프로그램은 2,245억원을 순매수하며 지수를 지지했다. 업종별로는 의료정밀(4.39%), 섬유의복(0.79%), 통신(0.42%), 운수장비(0.28%), 철강금속(0.27%) 등이 상승했고 은행(-3.89%), 운수창고(-1.51%), 건설(-1.38%), 증권(-1.21%), 화학(-0.50%) 등은 하락했다. 종목별로는 의료정밀업체인 미래산업(14.85%)이 태양광 관련 장비의 매출이 내년부터 점차 늘어날 것이라는 소식을 호재로 상한가를 기록했다. 또 하나금융지주(0.80%)가 최근 조정 폭이 컸다는 인식에, STX조선해양(3.44%)은 양호한 실적과 수주 지속 기대감으로 각각 강세를 보였다.

관련기사



최수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