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삼성 올 비메모리매출 1조 목표

삼성전자는 올해 멀티미디어용 핵심반도체를 비롯해 알파칩 MDL(메모리복합칩) 등 비메모리반도체부문을 집중적으로 강화해 이 분야에서만 총 1조원의 매출을 올리기로 했다.메모리분야에 치중하고 있는 국내반도체업체가 비메모리분야에서 1조원의 매출을 올리기는 삼성전자가 처음이다. 진대제 삼성전자반도체 시스템LSI본부장은 26일 서울 조선호텔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비메모리신규사업과 전략사업에 2천3백억원을 투입해 알파칩·MDL(Merged D RAM with Logic)과 함께 멀티미디어제품용 핵심반도체개발에 주력해 올해 비메모사업부문에서 1조원의 매출을 올리겠다.』고 밝혔다. 그는 『올해는 삼성전자 시스템LSI본부가 목표로 정한 「2002년 세계 톱10업체」로 성장하기 위한 도약의 한 해가 될 것.』이라고 강조하고 『이를위해 삼성전자는 시스템기술을 강화하고 다양한 설계기술과 제조기술의 향상에 주력하는 동시에 국내외업체와 신제품발굴 및 경쟁력강화를 바탕으로 상호개발협력을 넓혀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진대표는 『사업구조도 ▲미래사업의 성장을 주도할 알파칩·MDL 등 전략사업군(씨앗사업군) ▲고객위주의 사업인프라구축과 셋트부문경쟁력제고를 위한 주문형반도체·멀티미디어지원사업군(묘목사업군) ▲마이크로컨트롤러·파워소자의 안정성장사업군(과수사업군) 등 3개분야로 나눠 집중적으로 전략화해 나갈 방침이다.』고 밝혔다. 그는 『이같은 전략이 본궤도에 오를 경우 삼성전자는 오는 2002년 비메모리분야에서만 50억달러의 매출을 올리는 세계 10위권의 비메모리반도체업체로 도약해 메모리에 이어 비메모리에서도 새로운 신화를 창조할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김희중>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