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GM FREE' 요구 식품·유통업계 비상

내년으로 예정된 농산물(3월)과 가공식품(7월)의 유전자변형(GM)표시 시행을 앞두고 시민단체들이 생산·판매되는 제품이 「GM으로부터 안전하다」는 점을 밝히지 못할 경우 대대적인 불매운동을 벌이겠다고 선언하고 나섰다.22일 업계와 시민단체에 따르면 환경운동연합은 지난 20일 롯데리아, 맥도날드, KFC 등 국내 7개 패스트푸드업체에 유전자조작농산물(GMO)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GM FREE」선언을 요구하는 공문을 일제히 발송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오는 29일까지 이 문제에 대한 업체별 입장을 밝혀줄 것으로 공식요청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네슬레의 경우 영국에 이어 프랑스, 오스트리아, 독일, 벨기에, 홍콩 등 6개국 지사가 「GM FREE」선언을 했는데도 한국네슬레는 분명한 입장을 공개하지 않고있다며 오는 30일 서울 서초동 네슬레사무실을 항의방문할 계획이라고 이 단체는 밝혔다. 「GM FREE」 선언요구는 제품을 판매하는 유통업체로도 확산되고 있다. 다음달부터 환경운동연합 소속 20명의 「주부환경지킴이」 회원들이 각 백화점 및 할인점을 개별방문, GM식품 판매현황을 조사해 그 결과를 공개하고 해당업체에 답변을 묻는 공문을 보내기로 했다. 이번 「GM FREE」선언요구는 농림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청이 각각 내년 3월과 7월부터 농산물과 가공식품에 GM표시를 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파문이 예상된다. 임웅재기자JAELIM@SED.CO.KR 입력시간 2000/03/22 20:46

관련기사



임웅재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