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부동산] 주공, 올 상가.용지 `1,414건' 공급

주공은 올해 전국 41개지구에서 1,414건의 상가 및 용지를 공급한다.대한주택공사(조부영·趙富英)는 2일 이달말부터 연말까지 상가점포 525개 상업·편익시설용지 124필지 단독주택용지 751필지 유치원용지 14개필지 등을 분양한다고 밝혔다. 주공은 단지규모가 3,400~9,600가구에 달하는 인천삼산지구, 오산운암지구, 양주덕정지구 등의 상가 및 용지가 큰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주공 상가는 단지별 가구수가 평균 1,000~2,000가구인 대규모 택지개발지구내에 들어서 영업환경이 우수하다. 소형 평형위주인 주공아파트 주민들이 주로 단지내에서 소비를 하는 경향도 고객확보에 유리하게 작용한다. 단지규모가 크고 상권형성이 유리한 곳으로는 오산운암지구, 인천삼산지구, 대전관저2지구 등이 꼽힌다. 주공의 상업용지는 전체 택지개발지구면적의 1~2% 수준이다. 최소한의 면적만 공급하므로 투자가치도 높다는 게 주공의 설명이다. 상가와 마찬가지로 잔금납부 이전에 팔 수 있다. 단독주택용지는 평당 100~200만원선이며 연면적의 40%까지 상가를 지을 수 있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주공은 양주덕정지구, 광주운암지구, 달성명곡지구, 울산옥현지구 등의 용지를 투자유망지구로 추천했다. 【이은우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