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민앤지, 코스닥 상장 절차 본격 돌입… 금융위에 증권신고서 제출

개인정보 보호업체 민앤지가 코스닥시장 상장 절차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민앤지는 27일 금융위원회에 코스닥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 제출을 마쳤다고 밝혔다.


민앤지는 이번 상장을 위해 총 141만1,800주를 모집하며 다음달 22일부터 이틀간 공모주 청약을 실시할 예정이다. 코스닥 상장 예정일은 다음달 30일이며 상장주관사는 신한금융투자다.

관련기사



지난 2009년 설립된 민앤지는 국내 최초로 휴대폰번호 도용방지 서비스를 출시하는 등 개인정보 보안사업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민앤지의 휴대폰번호 도용방지 서비스는 국내 3대 이동통신사인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에 제공되고 있으며 약 200만명 이상이 이용 중이다.

민앤지의 지난해 매출액은 177억원, 영업이익은 60억원이다. 당기순이익은 53억원을 기록했다.

이경민 민앤지 대표는 “이번 기업공개(IPO)를 통해 개인정보 보호산업 선도 기업을 넘어, 핀테크 산업의 핵심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민구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