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與경선 노무현 선두탈환

대구경선 1137표…누적 李후보 232차 따돌려 민주당이 5일 대구 컨벤션센터에서 실시한 대구지역 대선후보 경선에서 노무현 후보가 1천137표, 득표율 62.3%의 압도적지지를 얻어 1위를 차지했고 이인제 후보는 506표(27.7%)로 2위에 머물렀다. 이에따라 노무현 후보는 지금까지 실시된 9개 지역 경선 종합득표 누계에서 총5천750표(45%)를 획득, 이인제 후보의 5천518표(43.2%)를 232표 차이로 제치고 선두를 탈환했다. 정동영 후보는 이날 경선에서 181표(9.9%)표를 얻는데 그쳤고 종합득표에서도 1천503표(11.8%)로 3위를 기록했다. 이같은 대구 경선 결과는 그간의 이념공방과 언론발언 파문에도 불구, 대구지역표심이 노무현 후보를 선택한 것으로 받아들여져 주목된다. 이날 투표에는 당원과 대의원, 일반국민 선거인단 등 총 3천396명의 선거인단가운데 1천832명이 참여, 투표율은 54%로 지금까지의 9개 지역 경선에서 가장 낮았으며, 유효표는 1천824표, 무효표는 8표였다. 민주당은 6일 수도권 지역의 표심 향배를 가늠해볼 수 있는 인천에서 10번째 지역별 경선을 계속한다. (대구=연합뉴스) 김민철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