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서경 루머추적] SK증권 "JP모건과 분쟁타결 곧 공개"

이와 관련, SK그룹 관계자는 『사실상 타결됐다』며 『그동안 타결조건에 반대하던 하나은행 문제도 조만간 해결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현재 분쟁당사자인 6개 금융기관중 하나은행만을 제외한 5개 금융기관, 즉 JP모건, SK증권, 주택은행, 대한투신, 한국투신등은 분쟁합의서에 서명한 상태이다. 타결조건은 SK증권이 JP모건에 동남아통화연계 파생상품거래(TRS)에 따른 손실액중 7,000만달러를 현금으로 지불하고 JP모건은 SK증권에 1억7,000만달러 출자전환하는 내용이다. 또 관련 금융기관들은 분쟁해당금액을 SK증권에 출자전환하게 된다. 이에 따라 주택은행은 6,000만달러, 대한투신 5,000만달러, 한국투신 5,000만달러, 하나은행 3,000만달러등을 출자전환하게 된다. 출자전환이 모두 끝난 뒤 SK증권은 국제적인 합작금융기관의 외형을 띄게 되며 1대주주는 SK그룹, 2대주주는 JP모건, 3대주주는 주택은행, 4대주주는 한국투신과 대한투신, 6대주주는 하나은행이 되게 된다. 출자전환시 신주 발행가격은 약 8,000원에서 1만원 사이가 될 전망이다. SK그룹의 주가는 최근 8,000원에서 1만원 사이를 움직이고 있다. 그러나 SK증권의 액면가는 2,500원이기 때문에 실제 자본금으로 늘어나는 부분은 출자총액의 3분의 1에서 4분의 1이 될 것으로 보인다. SK그룹 관계자는 『빠르면 이번주중, 늦어도 다음주중에는 하나은행도 합의서에 사인할 것으로 본다』며 『하나은행이 사인하면 곧바로 타결내용을 공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의식기자ESAHN@SED.CO.KR

관련기사



안의식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