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장은,소매금융시장 진출/김광현 행장,30돌 간담회

◎증권·카드 등 자회사 사업부문별 재편장기신용은행(행장 김광현)은 중소기업, 가계 등 신규시장에 대한 진출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또 사업부제 도입을 통해 책임경영체제를 구축키로 했다. 또 장기신용은행을 중심으로 장은증권, 장은신용카드 등 8개사에 달하는 자회사의 부문간 기능을 조정, 사업부문별로 재편키로 했다. 김광현 행장은 24일 창립 30주년(25일)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김행장은 『「경쟁력 1등은행」을 모토로 모든 생산성 지표에서 국내 금융기관 중 최고 수준을 유지하겠다』고 포부를 밝히고 『앞으로 국내외 영업망을 보완함은 물론 선진은행들과의 업무제휴를 통해 개방적인 경영체제를 구축해나갈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장기신용은행은 30주년 기념행사로 우량중소기업을 대상으로 1천억원 규모의 노마진대출을 실시하고 추첨을 통해 6개월에 최고 연 18%까지 이자를 지급하는 신상품 「당첨 50예금」을 판매할 계획이다. 또 신규로 1억원 이상을 예치하는 고객에게 제주도 왕복항공권을 증정한다. 이밖에도 휴일상해보험 무료가입서비스, 우수고객 수수료 면제, 종합과세신고 무료대행서비스 등을 실시한다.<이기형>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