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고교평준화제도 폐지 반대"

학부모·교사 73%가 부분수정·현제도 유지원해학부모와 교사, 교육전문가들은 고교평준화제도에 대해 폐지보다는 부분적 수정이나 유지를 바라고 있으며 특수목적고나 특성화 고교, 영재학교 등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통령자문기구인 교육인적자원정책위원회(위원장 배무기 울산대 총장)가 최근 전국의 학부모, 교사, 교육전문가 등 1,900여명을 대상으로 교육현안 의견조사를 실시해 분석한 결과 17일 밝혀졌다. 고교평준화제도에 대해 응답자들은 15%가 현 제도 유지, 58%가 부분적 수정을 택해 평준화 폐지(10%)나 현행 제도의 대폭수정(16%) 보다 월등히 많았다. 특수목적고 확대에 대해서는 매우 또는 약간 찬성이 각각 22%, 27%로 매우 또는 약간 반대(12%, 14%)보다 많았고 특성화 고교 확대도 79%가 찬성하고 5%가 반대해 다수가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영재학교 확대도 매우 또는 약간 찬성이 68%로 반대의견(18%)보다 많았고 기타다양한 특성화 학교 설립에 대해서도 찬성의견이 72%로 반대(7%)보다 많았다. 자립형 사립고 제도는 '시범 운영결과에 따라 확대 또는 보류를 결정해야 한다'는 답이 55%였고 '일정 기준을 충족하는 학교에 허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31%였으며 '희망하는 모든 학교에 대해 허용해야 한다'는 의견은 10% 뿐이었다. 또 자립형 사립고에 자녀를 보낼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보내겠다'는 답이34%로 '보내지 않겠다(24%)'보다 많았으나 42%가 '아직 생각해보지 않았다'며 유보적 태도를 보였다. 최석영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