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강남순환고속도 25일 착공

시흥~우면동 12.4km 왕복6차선 2013년 완공<br>시흥~사당IC 8.7km엔 국내 최장터널


강남순환고속도 25일 착공 시흥~우면동 12.4km 왕복6차선 2013년 완공시흥~사당IC 8.7km엔 국내 최장터널 윤홍우 기자 seoulbird@sed.co.kr 생태계 파괴 논란 등으로 기본계획 수립 후 13년을 끌어온 강남순환고속도로 건설 문제가 첫 삽을 뜨게 된다. 강남순환고속도로는 올림픽대로와 남부 순환로의 상습적인 교통정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서울시가 1994년부터 추진한 성산대교 남단~강남구 일원동 수서IC 구간의 도시고속도로. 서울시는 강남순환고속도로 총 34.8㎞ 가운데 남부구간(금천 시흥동~서초 우면동, 12.4km) 왕복 6차로 도로공사를 25일 착공, 오는 2013년 완공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이번에 착공하는 남부구간 사업비 총 7,265억원 중 서울시는 2,365억원을 부담하고 나머지 4,900억 원은 민간투자로 충당한다. 시는 특히 남부구간이 관악산 공원과 서울대, 인근 주거지역 등을 통과하는 만큼 자연훼손과 주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사당IC를 제외한 전체 구간을 지하로 건설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시흥동~사당IC 구간 8.7km가 터널로 이뤄지며 이는 국내 최장의 도로터널이 된다. 서울시는 남부간선도로 개통으로 하루 8만2,000대 이상의 차량이 이곳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의 한 관계자는 "서울 서남부 지역과 동남부 지역간 교통 흐름이 좋아져 시흥대교~수서IC 구간의 통행시간을 30분 이내로 단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울시는 이용요금의 경우 승용차, 중형트럭, 대형트럭 등을 구분해 2,000~4,000원 수준으로 검토하고 있으며, 남부순환로에서 2만여대, 올림픽대로 1만2천여대 등을 흡수, 하루 8만2,000대 이상의 차량이 이곳을 이용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민주노동당ㆍ한국사회당ㆍ초록정치연대 등은 이날 시청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남순환고속도로는 교통유발과 대기오염을 부추기는 승용차 위주 도로건설"이라며 "생태환경 파괴 뿐만 아니라 안전사고와 소음피해가 우려되는 등 심각한 문제를 안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 관계자는 이에 대해 "지난 1994년 기본계획 수립 후 13년에 걸쳐 공청회ㆍ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최적의 노선을 결정한 것"이라며 "터널 구간도 하천보다 20~30m 높아 하천수량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조사됐다"고 반박했다. 입력시간 : 2007/07/24 17:18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