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지역 선거구 26개 줄인다

획정위, 22개구 통합안등 국회제출국회 선거구획정위는 28일 현행 253개 지역 선거구를 227개로 26개 감축하는 것을 골자로 한 선거구획정안을 박준규(朴浚圭)국회의장에게 제출했다. 지난 21일 정당 대표 3명, 민간 대표 4명 등 7명으로 구성된 획정위는 그동안 논의를 통해 지역구 인구상하한선을 35만~9만명으로 정해 상한선에 미치지 못하는 서울 성동 등 22개 선거구를 통합하고 하한에 못미치는 10개 선거구를 인근에 편입·재편·조정하는 등 32개 선거구를 줄이고 경기 고양 일산, 고양 덕양 등 6개 선거구를 분구하거나 독립, 신설했다. 획정위는 이날 건의문을 통해 선거법상 국회는 획정위의 선거구 획정안을 「존중하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는 점을 거론, 『국회가 획정위의 선거구획정안을 정치적 타협에 의해 그 내용을 변경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또 획정위는 『국회가 전국구(비례대표) 의원정수를 조정할 때 여야 3당이 국회의원 정수를 10% 감축하겠다고 다짐한 대국민 약속을 최대한 반영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양정록기자JRYANG@SED.CO.KR

관련기사



양정록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