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종합상사주 사고 소매관련주 팔아라"

HMC투자證, 유통주 대응 전략

유통주 가운데 종합상사는 조정기를 활용해 비중을 확대하고 소매 관련주는 비중을 축소하라는 분석이 나왔다. 12일 HMC투자증권은 ‘유통주 급락과 대응전략’이란 보고서를 통해 “이날 유통주의 급락은 주요 아시아증시가 큰 폭으로 떨어진 가운데 기관과 외국인의 차익매물이 대거 쏟아진 탓”이라며 “이번 조정을 종합상사 비중 확대, 소매 관련주 비중축소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이 증권사 박종렬 연구원은 “종합상사는 밸류에이션이 매력적이고 모멘텀 매매가 가능하다”고 평가하며 “현금이 쌓이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대우인터내셔널, 현대상사, LG상사, 삼성물산, SK네트웍스에 대한 비중을 늘릴 것을 주문했다. 반면 소매관련주에 대해선 소비 위축을 근거로 비중축소 의견을 제시했다. 박 연구원은 “소매 관련주는 비중을 줄이는 동시에 종목별로 선별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소비위축에 따른 부정적 영향이 예상되는 신세계, 롯데쇼핑은 멀리하고 부유층 고객의 로열티가 높은 LG패션과 한섬은 긍정적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