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고금리 특판예금에 자금 몰려

하나·신한등 올들어 6兆 가까이 유입

시중은행이 새해 벽두부터 내놓은 고금리 특판예금에 시중자금이 빠르게 몰리고 있다. 증시불안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은행권이 최고 7%대에 달하는 공격적인 마케팅 금리를 제시하고 있기때문이다. 13일 은행권에 따르면 올 들어 특판을 판매한 하나ㆍ신한ㆍ외환ㆍ국민은행과 농ㆍ수협에 몰린 자금은 지난 10일(국민은행은 11일 기준) 현재 5조9,435억원으로 집계됐다. 휴일을 제외한 영업일로는 7일 만으로 하루 8,000억원 이상이 몰리고 있는 것이다. 2일부터 이달 말까지 판매되는 하나은행의 ‘고단위플러스 정기예금’에는 무려 2조2,146억원이 몰렸다. 하나은행은 1,000만명 이상 가입할 경우 확정금리로 연 6.62%(이하 1년 만기 기준)를 주고 있다. 외환은행의 ‘YES 큰기쁨예금’은 7,855억원 판매돼 이 같은 추세라면 이번주 1조원 한도를 모두 팔아치울 것으로 보인다. 최고금리는 현재 6.7%로 개인과 개인사업자는 1,000만원 이상 가입해야 한다. 한달간 6.4%를 주는 농협 ‘큰만족 실세예금’에는 1조2,633억원이 유입됐고 최고 7.0%를 제시한 수협에도 1,700억원이 몰려 한도를 불과 300억원 남겨두고 있다. 기존에 판매한 특판에 비해 2배 정도 많은 금액이 유입되고 있다고 수협 측은 설명했다. 국민은행은 7일부터 최고 6.5%를 주는 ‘고객사랑정기예금’을 판매해 5영업일 만에 1조101억원을 판매했다. 일부 특판은 이미 한도를 채워 판매가 종료됐다. 최고 6.7%를 주는 신한은행 ‘골드마우스 정기예금’은 지난 9일 판매한도 5,000억원이 소진됐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