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3·26 개각] 여 "국정쇄신 기대" 야 "나눠먹기식 땜질용"

여야는 '3ㆍ26'개각과 관련, 상당한 대조를 나타냈다. 공조를 강화하고 있는 민주당과 자민련은 물론 3당연정대상인 민국당은 '3당정책연합이 고려됐다'며 반기는 분위기다. 반면 유일 야당인 한나라당은 '한국정치사 최대의 개악'이라고 혹평했다.먼저 민주당은 26일 개각을 계기로 김대중 대통령의 후반기 개혁작업이 더욱 가속화, 구체화할 것으로 평가하면서 국정쇄신을 기대했다. 김현미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정치인 출신의 입각이 두드러진 개각"이라며 "정치인 출신 장관을 다수 임명한 것은 소신과 개혁의 방향성을 갖고 국정을 책임있게 이끌어 가겠다는 대통령의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고 평가했다. 자민련은 3ㆍ26 개각에서 소속 의원 3명이 입각하자 "공동정권의 정신을 살린 합리적이고 개혁적인 개각"이라며 반겼다. 변웅전 대변인은 논평에서 "김 대통령의 개혁 의지가 담긴 이번 개각으로 국정쇄신과 국가경쟁력 제고에 일대 전기가 이뤄질 것"이라며 "우리당은 공동정권 집권후반기의 국정안정과 개혁완수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민주국민당은 당소속 한승수 의원의 외교통상부장관 입각에 대해 여권과의 연정이 본격화된 것으로 해석했다. 김 철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아직 연정에 대한 당론이 미결상태이나 이 문제도 어떻든 방향을 잡을 것으로 본다"며 한 의원의 입각이 민주-자민련과의 정책연합 추진을 당론으로 추인하는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한나라당은 이날 단행된 개각에 대해 '나눠먹기식 땜질 개각'이라고 혹평했다. 특히 한나라당은 그간 여러차례 내각 총사퇴를 요구했음에도 이한동 총리가 유임된데다 '한빛사건'과 관련해 물러났던 박지원 전 문화관광장관이 청와대 정책기획수석에 기용된데 대해 강력히 성토했다. 권철현 대변인은 논평에서 ▦총리, 건교, 해양, 산자장관의 자민련 할애는 DJP 권력나눠먹기를 통한 야합정치 계속 의지 ▦주요 경제팀의 유임은 대통령이 민생경제 도탄을 제대로 보지 못하고 있다는 증거 ▦임동원씨의 통일장관 기용은 대북정책에 대한내외의 우려를 무시한 오기정치의 전형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권 대변인은 "박지원씨의 청와대 수석 기용은 이번 개각 최악의 자충수"라며 "우리당은 국무총리 해임을 비롯한 정치적 수순을 밟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양정록기자 구동본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