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금강산사업 중단 않기로 北과 합의"

김윤규 현대아산 및 현대건설 사장은 26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갖고 "`금강산 사업은 무슨 일이 있어도 중단없이 계속 진행키로' 북측과 원칙적인 합의를 했으며 관광구역을 내금강, 총석정, 시중호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현대 관계자는 대북지불금 문제와 관련, "금액을 얼마로 못박은 것은 아니며 북측이 현대입장을 충분히 고려하기로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김 사장이 ADL 경영진단 보고서를 근거로 사업본부 통폐합, 사업본부별 독립채산제 운영방안 등을 밝힐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인교준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