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외환은행 'SOHO강호론'으로 떠난 고객 찾는다

론스타 시절 잃어버린 기업 고객을 찾기 위해 부심하고 있는 외환은행이 개인사업자를 대상으로 3,000억원 한도 규모의 특판 대출상품 'SOHO강호론'을 내놓는다.


23일 외환은행에 따르면 'SOHO강호론'은 자금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개인사업자가 보다 많은 대출한도와 낮은 대출금리를 누릴 수 있도록 설계됐다.

관련기사



외환은행의 일정 신용등급 기준을 충족한 개인사업자라면 누구나 부동산을 담보로 부동산 감정금액의 최대 80%까지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외환은행은 소자본으로 다양한 업종을 운영하는 SOHO 개인사업자의 특성을 반영해 업종에 상관없이 대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대출금액은 개별 최고금액 제한 없이 총 3,000억원 규모의 펀드 내에서 운용되며 영업점장의 금리 감면 재량권을 2.9%포인트까지 확대해 금융비용 부담을 완화한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