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작은 거인' 김주희, 새신화 썼다

세계 여자 프로복싱 8대 기구 통합챔피언 등극

'작은 거인' 김주희(26∙거인체육관)가 세계 여자 프로복싱 8대 기구 통합 챔피언에 등극했다.


김주희는 지난 15일 모교인 영등포여고에서 열린 라이트플라이급 8대 기구 통합 타이틀 매치(10라운드)에서 도전자 프로이나파 세커른구릉(22∙태국)을 맞아 10라운드 TKO승을 거뒀다.

관련기사



이로써 김주희는 여자국제복싱협회(WIBA)∙여자국제복싱연맹(WIBF)∙세계복싱연합(GBU)∙세계복싱연맹(WBF)∙여자국제복싱평의회(WIBC)∙국제복싱평의회(UBC)∙챔피언오브디그니티협회(CODA) 타이틀에 이어 세계프로복싱연맹(WBPF) 챔피언 벨트를 새로 얻으며 8대 기구 통합 챔피언에 등극했다. 세계 여자 복싱계에서 한 선수가 같은 체급의 8대 기구 타이틀을 석권한 것은 김주희가 처음이다.

김주희는 올 3월 세커른구릉을 6라운드 1분5초 만에 TKO로 이겼으며 9개월 만의 리턴매치에서 또다시 TKO 승리를 거뒀다. 김주희는 이날 승리로 통산 전적 20전18승(8KO)1무1패를 기록했다.


박민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