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DJ "신당, 도로우리당 아니다"

김대중(DJ) 전 대통령은 12일 대통합민주신당과 열린우리당의 합당 결정과 관련, ‘도로 열린우리당’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는 데 대해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동교동 자택에서 범여권 대선주자인 한명숙 전 총리의 예방을 받고 “전체의 9할이나 되는 열린우리당이 거의 기득권을 포기하고 시민사회에 많은 몫을 내준 것은 `살신성인'의 자세로 국민들은 이러한 대통합을 이뤄낸 데 대해 평가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 전 총리가 전했다. 김 전 대통령은 또 “도로 열린우리당이라고들 하는 데 지난 총선 때 열린우리당 의원을 많이 배출한 것이 무슨 문제가 되느냐”고 반문한 뒤 “실질적으로 대통합이 이뤄졌기 때문에 그 틀 안에서 잘 해나가면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도로 열린우리당이라는 비판에 대해 어떤 대선주자도 문제를 제기하지 않고 있는데 당당하게 문제 제기하고 일부 언론의 폄훼에 대해서도 대응해달라”면서 “주자들이 너무 좁은 틀 안에서 경쟁하기보다는 큰 정치적 상황, 국사의 문제를 놓고 정치지도자로서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도통합민주당이 독자 대선후보 경선 방침을 고수하고 있는 데 대해서는 "결국 국민의 바람, 여론에 따라 움직이게 되지 않겠느냐"면서 "국민이 무엇을 원하는가를 항상 묻고 원하는 바람대로 방향을 잡아야 하고 국민이 옳지 않을 때는 설득하고 기다려 함께 가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