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재계, 철도차량도 일원화하기로

5대 대기업 그룹간 사업구조조정에서 현대정공, 대우중공업-한진중공업 등 2사 체제로 재편키로 했던 철도차량 사업이 일원화된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현대, 대우, 한진 등 철도차량 3개 업체가 일원화 및 단일법인의 지분구성에 합의했다고 19일 밝혔다. 현대, 대우, 한진 3사는 18일 밤 협상을 벌여 3사의 지분율을 4:4:2로 하기로 했으며 ▲지분 50% 범위내 외자유치 ▲외부 전문경영인 영입 ▲연내 실사를 거친 후단일법인 설립 등에도 합의했다. 전경련은 합의내용을 이날 오후 2시 孫炳斗 부회장의 기자회견을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현대가 철도차량 단일법인에 참가키로 한 것은 현대가 기아자동차 낙찰예정자로 선정된 것과 관련, 현대측이 기아를 인수하는 대신에 철도차량부분에서 양보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경련은 또 이날 회견에서 현대중공업과 한국중공업간 발전설비 일원화 협상결과도 발표할 예정이어서 현대가 철도차량에 이어 발전설비에서도 양보안을 냈을지 여부가 주목된다. 전경련은 이와함께 현대전자와 LG반도체간 반도체부문 평가기관 선정과 관련, 선정 시한을 밝힐 방침이다. 전경련 관계자는 "이날 회견은 재계가 기업 구조조정에 강한 의지를 갖고 있음을 밝히고 향후 일정을 국민과 정부에 분명히 약속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