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문화

‘제주향교 대성전’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예고

문화재청이 제주향교 대성전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 / 연합뉴스문화재청이 제주향교 대성전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 / 연합뉴스


제주향교 대성전이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거듭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8일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에 위치한 ‘제주향교 대성전’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

제주향교는 1394년 제주 관덕정(보물 제322호)에서 동쪽으로 약 400m 떨어진 곳에서 창건된 것으로 추정되며, 이후 5차례 자리를 옮겨 1827년 현 위치에 들어선 건물이다.


1946년 제주중학교가 들어서면서 영역이 축소되고 명륜당이 대성전 남쪽에 신축돼 현재는 ‘좌묘우학(左廟右學)’의 배치를 하고 있다.

관련기사



공자 등 성현의 위패를 모신 대성전은 1827년 이건 이후 제자리를 유지하고 있으며 정면 5칸, 측면 4칸의 팔작지붕 건물로 제주 지역의 독특한 건축 요소들이 돋보인다.

문화재청은 ‘제주향교 대성전’에 대해 30일간의 예고 기간 동안 수렴된 의견을 검토한 후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보물로 지정할 예정이다.

/주현정 인턴기자 hyunjeong1014@sedaily.com

주현정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