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방송·연예

‘싸우자 귀신아’ 옥택연-김소현, 애틋한 눈빛 ‘더 깊어진 감정’

‘싸우자 귀신아’ 옥택연-김소현, 애틋한 눈빛 ‘더 깊어진 감정’‘싸우자 귀신아’ 옥택연-김소현, 애틋한 눈빛 ‘더 깊어진 감정’




tvN 월화드라마 ‘싸우자 귀신아’의 옥택연과 김소현이 서로를 애틋하게 바라보는 스틸 사진이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았다.

25일 방송한 5화에서는 귀신을 보는 능력으로 인해 아픔을 갖고 있는 봉팔(옥택연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방송 말미에는 이로 인한 어린 시절의 아픈 기억으로 악몽을 꾸는 봉팔의 곁에서 그를 토닥여 주는 현지(김소현 분)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어 오늘(26일, 화) 밤 11시 방송하는 6화에서는 봉팔과 현지의 서로에 대한 감정이 더욱 깊어질 예정. 제작진이 공개한 스틸사진에서는 두 사람이 서로 눈을 맞추고 다정하게 웃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있다. 항상 티격태격하는 앙숙 같다가도 서로에게서 설렘을 느끼며 묘한 핑크빛 기류를 형성해 왔던 두 사람의 관계가 이날 어떻게 발전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



제작진은 “6화에서는 두 사람이 함께 동아리 엠티를 떠나, 그동안 미묘했던 서로에 대한 감정이 보다 극적으로 드러나게 된다. 특히 현지는 봉팔이 짝사랑하는 선배 서연을 향한 질투를 보이기도 하고, 알콩달콩했던 봉팔과의 사이에 오해가 생기기도 한다”고 전했다. 이어 “5화에서는 그동안과는 다른 봉팔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면, 6화에서는 사람들 사이에서 홀로 귀신인 현지가 느끼는 쓸쓸한 감정이 극대화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tvN ‘싸우자 귀신아’는 귀신을 보는 능력을 없앨 돈을 벌기 위해 귀신을 때려잡는 ‘허당 퇴마사’ 박봉팔과 수능을 못 치른 한으로 귀신이 된 여고생 ‘오지랖 귀신’ 김현지가 동고동락하며 함께 귀신을 쫓는 이야기를 그려낸다. 누적 조회수 7억 뷰를 기록하며 수많은 마니아를 보유한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로맨스와 코믹, 호러를 버무린 마성의 드라마로 호평받고 있다. 26일(화) 밤 11시 6화 방송을 시청할 수 있다.

[출처=tvN]

김상민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