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한전,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적 개최 위해 전기차 300대 지원

산업부·한전·평창 조직委 ‘업무협약’ 맺어

1대당 30분이면 충전 가능

제주 가파도 전기차제주 가파도 전기차




한국전력이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전기차 300대와 충전인프라 지원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6일 서울 플라자 호텔에서 한전과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간 이 같은 내용의 지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주형환 산업부 장관, 이희범 평창 동계올림픽조직위원장, 조환익 한전 사장 등 30명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이번 협약으로 한전을 포함한 전력공기업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기간(2018년 2~4월) 중 전기차를 지원하게 된다. 한전 등이 지원할 예정인 300대의 전기차 규모는 현재 한전이 보유한 전기차(260대) 물량보다 많고 지금까지 국내 단일기관이 발주한 전기차 구매물량 중 최대규모다. 한전은 내년 상반기부터 구매를 시작해 평창올림픽기간(2018년 2~3월 조직위원회에 대여할 계획이다. 대회가 끝난 후에는 한전이 전기차를 회수해 현업부서의 노후 업무용 차량을 대체할 방침이다.

충전 설비도 설치된다. 한전은 평창 지역에서 선수단과 대회 종사자들이 전기차를 이용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급속충전 설비 20기를 설치할 계획이다. 급속충전기는 1대당 30분이면 충전이 가능하다. 하루 8시간 기준 16대를 충전할 수 있는 셈이다.

주형환 장관은 “전기차는 기후변화 시대에 수송수단의 미래이자 에너지신산업의 핵심”이라며 “과감한 규제완화와 기업 간 융합 얼라이언스를 통해 주력산업의 경쟁력 약화를 보완하는 대체 수출산업이 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세종=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박홍용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