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방송·연예

‘디스코’ 최자 “내 예명, 설리에게 미안해” 심경고백

‘디스코’ 최자 “내 예명, 설리에게 미안해” 심경고백‘디스코’ 최자 “내 예명, 설리에게 미안해” 심경고백




SBS 예능 프로그램 ‘셀프디스코믹클럽, 디스코’(이하 ‘디스코’)에 출연한 최자가 연인 설리를 언급해 화제다.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디스코’에서는 최자가 출연해 “내 예명은 많은 이들이 알고 있는 그 의미가 아니다. 중 2때부터 있었던 별명”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최자는 “2차 성징이 빨랐다. 친구들 사이에서는 같이 목욕탕도 다니고 하다 보니 생겼던 별명이었다. 어렸을 때에는 그저 재밌게 생각했지 이상하지 않았다. 어렸을 때부터 개코와 함께 활동을 해 예명을 바꾸는 것도 아니란 생각을 하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그는 “지금은 후회한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최자는 “어머니가 이름을 창피해하신다”고 말하며 “설리에게도 미안하다. 그 친구가 봤던 댓글이 아닌 것들이 많아 계속 미안해진다. 전 세계에서 악플이 와서 어떻게 대처해야할지 모르겠다”고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사진=SBS ‘디스코’ 최자, 설리 언급장면 캡처]

장주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