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방송·연예

‘백년손님’ 샘 해밍턴 붕어빵 아들 공개…“시험관 시술 4번 만에 성공”

‘백년손님’ 샘 해밍턴 붕어빵 아들 공개…“시험관 시술 4번 만에 성공”‘백년손님’ 샘 해밍턴 붕어빵 아들 공개…“시험관 시술 4번 만에 성공”




‘백년손님’ 샘 해밍턴의 아내가 아들을 얻은 사연을 공개했다.


25일 방송된 SBS ‘백년손님-자기야’에는 샘 해밍턴이 강제 처가 생활을 시작한 가운데 아내인 정유미 씨가 스튜디오에 등장했다.

이날 샘 해밍턴의 아내 정유미 씨는 “2세는 결혼 전부터 계획을 했지만 힘들었고 또 어렵게 낳았다”며 “시험관 시술도 4번이나 시도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아들의 이름은 태오다. 외국명은 윌리엄이다”라고 소개했고 샘 해밍턴의 아들 태오의 사진이 공개됐다.

관련기사



지난 7월 태어난 태오는 아빠 샘 해밍턴을 빼닮은 완벽 붕어빵 외모로 놀라움을 안겼다.

또한 이날 샘 해밍턴은 오랜만에 처가에 방문해 장모와 어색한 분위기를 연출에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SBS ‘백년손님-자기야’ 방송화면캡처]

전종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