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정책

중기청, 상생서포터즈 청년 창업 프로그램 참여 기업 모집

중소기업청과 대·중소기업협력재단은 이달부터 창업기업의 아이디어를 대기업이 지원해 키우는 상생서포터즈 청년 창업 프로그램을 시작하고 참여 기업을 모집한다고 6일 밝혔다.

정부와 대기업이 총 400억원의 재원을 조성해 시장 잠재력이 큰 창업 기업 1,400개사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대기업이 가진 시장 경험과 글로벌 인프라를 활용해 이제 막 사업을 시작하는 창업기업의 빠른 성과 창출을 돕고 멘토링을 통해 취약점을 보완한다.


KT와 카카오, 네이버 등이 이 사업에 참여하며 올해 9·10·11월에 각각 창업 기업을 모집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KT가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K-Champ 글로벌 사업화 집중지원 사업’ 등을 진행하고 카카오는 콘텐츠 분야 스타트업 발굴을 위해 문화 디자인 인력 육성 프로그램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은 이번 사업에 대해 “대기업의 판로나 기술이 창업기업의 성공률을 획기적으로 제고하고 글로벌 스타벤처로 키우는데 발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형호 대·중소기업협력재단 사무총장도 “이번 사업은 대기업과 창업기업이 협력하는 첫 번째 시도로 상생협력의 우수모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광우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