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방송·연예

‘구르미 그린 달빛’ 채수빈 첫 등장 ‘짧지만 강렬한 인상’

‘구르미 그린 달빛’ 채수빈 첫 등장 ‘짧지만 강렬한 인상’‘구르미 그린 달빛’ 채수빈 첫 등장 ‘짧지만 강렬한 인상’




배우 채수빈이 KBS2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에 첫 등장해 화제다.


‘구르미 그린 달빛’의 젊은 배우 5인방 중 1명인 채수빈은 드라마가 4회까지 진행되는 동안 등장하지 않아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내싿. 5부 만에 첫 등장한 그녀는 짧지만 강렬한 인상으로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5일 방송된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는 조하연(채수빈)과 이영(박보검)의 첫 만남이 전파를탔다.

이날 조하연은 풍등을 파는 아이에게 다가가 풍등을 구매하려고 했지만, 이내 돈을 잃어버린 것을 깨닫고 당황해하는 모습.

때마침 풍등 파는 아이와 이야기 중이던 이영은 풍등을 다 사겠다고 했고, 그의 행동을 본 조하연은 자신에게 반했다고 착각하며 “그러실 것까진 없는데”라고 기분 좋은 기색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이영이 풍등 파는 아이에게 “소원을 빌고 싶으나 돈이 없는 사람에게 나눠주거라”라고 말함으로써 자신이 동정 받았음을 알았다.

관련기사



당황해하던 것도 잠시, 조하연은 미소와 함께 의미심장한 표정을 지어 이영에게 관심이 생겼음을 암시한다.

채수빈이 맡은 조하연 역은 아름다운 미모를 지닌 명문가 규수로 아무 부족함 없이 자라 밝고 당당한 성격을 지닌 인물로 등장한다.



‘구르미 그린 달빛’은 매주 월, 화 오후 10시 시청 가능하다.

[출처=KBS2 ‘구르미 그린 달빛’ 방송화면 캡처]

김상민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