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정책

국세청, 삼성전자 세무조사

삼성전자가 2011년 이후 5년 만에 국세청의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은 지난 10일 경기도 수원시 삼성전자 본사에 조사관들을 투입,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이번 조사는 약 5년마다 실시하는 정기 세무조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최근 갤럭시노트7 발화 이슈로 국내외에서 대규모 리콜을 하고 거액의 손실을 실적에 반영했다.

관련기사



그러나 이번 세무조사는 갤럭시노트7 문제와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애초 예정돼 있던 정기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2011년 당시 조사에서는 7월에 정기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가 삼성 측이 결과에 이견을 보이며 조사가 두 차례 연장되었고 최종 4,700억 원을 추징했다.

/세종=임세원기자 why@sedaily.com

임세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