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정치·사회

반기문 유엔총장, 트럼프와 20분간 전화통화...“유엔과 미국의 협력관계 지속” 강조

반기문 유엔총장, 트럼프와 20분간 전화통화...“유엔과 미국의 협력관계 지속” 강조반기문 유엔총장, 트럼프와 20분간 전화통화...“유엔과 미국의 협력관계 지속” 강조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와의 전화통화를 통해 유엔과 미국간의 공고한 협력 관계를 강조했다.


유엔 측은 반 총장과 트럼프 당선인이 현지시간 11일 오후 5시 10분부터 20분간 통화했다고 밝혔다.

반 총장은 통화에서 트럼프 당선인이 제45대 미국 대통령에 당선된 것을 축하하면서, 치열한 선거전을 거친 후 미국민에게 통합을 호소한 것을 환영했다.


이어 “유엔과 미국은 세계 평화, 안보, 지속가능한 개발과 인권을 진전시키기 위해 강력한 협력관계를 지속해왔다”면서 앞으로도 이런 관계가 지속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아울러 반 총장은 또 트럼프가 파리기후변화협약 탈퇴를 추진하지 않으리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는 대통령에 당선되면 반총장 임기 성과물로 꼽히는 파리기후변화협약에서 탈퇴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반 총장은 “트럼프는 (선거 과정에서) 우려스런 이야기를 많이 했지만, 그도 기후변화 대응의 중요성과 시급성을 이해한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전종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