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방송·연예

‘영재발굴단’ 11살 피아노 천재 소녀, 안타까운 사연에 ‘뭉클’

‘영재발굴단’ 11살 피아노 천재 소녀, 안타까운 사연에 ‘뭉클’‘영재발굴단’ 11살 피아노 천재 소녀, 안타까운 사연에 ‘뭉클’




‘영재발굴단’에 피아니스트 조성진, 손열음, 임동혁과 견줄 만한 피아노 영재가 등장했다.


7일 방송된 SBS ‘영재발굴단’에서는 국내에서 가장 권위 있는 경연 중 하나인 음악춘추 콩쿠르에서 어린나이에 대상을 차지한 고현서 양의 사연이 공개됐다.

고현서 양은 이 대회에서 조성진보다 한 학년 어린 나이에 대상을 차지했다. 고현서 양은 뛰어난 연주 테크닉은 물론 4학년 아이답지 않은 성숙함이 묻어나는 곡 해석으로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받기도 했다.


사실 고현서 양에게는 뇌병변 1급으로 7년째 누워 있는 3살 터울의 언니가 있다. 부모님은 언니의 병간호를 하느라 미처 고현서 양에게까지 신경을 못 쓸 때가 많다.

관련기사



그렇기 때문에 더 피아노에 매달리는 고현서 양이 엄마는 안타깝고 안쓰럽다는데. 최근 들어서는 전에 하지 않던 얘기들을 해, 엄마는 더 고민이 많아졌다.

고현서 양의 엄마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피아노를 열심히 치면 피아니스트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뒷바라지를 해 줄 수 있는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더 상처받기 전에 취미로만 하겠다고 먼저 말해줬으면 좋겠어요”라고 속내를 털어놓으며 주변 사람들을 안타깝게 하기도 했다.

언니를 위해 피아노를 치고 싶어 하지만 언니 때문에 피아노를 그만둬야 할 수도 있는 상황에 놓인 고현서 양. 자기보다는 다른 누군가를 위해 피아노를 치고 싶다는 고현서 양의 작은 꿈을 위해 영재발굴단이 피아니스트 손열음을 멘토로 모셨다.

[사진=SBS ‘영재발굴단’ 방송화면캡처]

전종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