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김동연 후보자, 병역 회피 위해 시력검사 조작 의혹...고시 합격 이후 시력 올라




김동연 후보자, 병역 회피 위해 시력검사 조작 의혹...고시 합격 이후 시력 올라김동연 후보자, 병역 회피 위해 시력검사 조작 의혹...고시 합격 이후 시력 올라


김동연 후보자가 청년 시절 현역병 입대를 회피하기 위해 시력검사 결과를 조작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6일 국민의당 박주현 의원은 병무청으로부터 제출받은 병적기록표를 근거로 김 후보자가 1977년 병역판정 당시 고졸 신분과 중등도 근시를 사유로 보충역 처분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당시 시력검사 결과는 좌 0.04·우 0.04였는데, 5년 뒤 김 후보자가 행정고시를 합격한 후 받은 신체검사에서는 현역병 입영 기준의 시력인 좌 0.3·우 0.2로 시력이 회복됐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박 의원은 "고졸이었던 김 후보자가 지난 1977년 신체검사에서 이런 시력을 받았다면 현역병에 입대했을 것"이라면서 "후보자 차원에서는 대학에 다니기 위해 현역병보다 보충역으로 입대해야 한다고 판단한 것 같다"며 "김 후보자가 당시 정밀한 기계에 의해 측정되지 않던 시력검사의 제도적 허점을 이용한 게 아닌가 의심이 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후보자 측은 이에 대해 김 후보자 측은 "공무원 신체검사 때 시력검사는 시력검사표에 의한 일반적인 육안검사이고 병역판정 신체검사 때 시력검사는 군의관에 의한 정밀검사"라며 검사 방법에서 차이가 있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 연합뉴스]

/김경민 기자 kkm2619@sedaily.com

김경민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