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정책

한은 '신중모드'…기준금리 13개월째 연1.25% 유지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13개월째 연 1.25%로 유지했다. 하지만 우리 경제가 견실한 성장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향후 기준금리를 올릴 수 있다는 신호를 또 한 번 내보냈다.

한은은 13일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만장일치로 기준금리를 현재 수준에서 동결했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는 지난해 6월 연 1.5%에서 1.25%로 내려간 뒤 13개월째 사상 최저 수준을 유지하게 됐다.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또 한 번 묶은 데는 소비 증가세가 여전히 더디고 내수가 충분히 살아나지 못했다는 판단이 크게 작용했다. 이날 금통위는 통화정책방향 결정문에 “국내 경제는 견실한 성장세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되나 수요 측면에서의 물가상승 압력이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금리 동결의 이유를 밝혔다.

관련기사



그러면서도 한은은 이날 우리 경제가 ‘견실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금리 인상에 한발 더 다가섰다. 이 총재는 금통위 이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소비 증가세는 다소 미흡했지만 수출이 계속 큰 폭으로 늘어나고 투자도 호조세를 지속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내 경제는 견실한 성장 흐름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지난달 “향후 경기 상황이 뚜렷하게 개선될 경우 통화정책의 완화 정도에 조정이 필요하다”며 취임 후 처음으로 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이날 한은이 한국 경제의 회복세에 자신감을 드러낸 것은 이 총재가 금리 인상의 전제조건으로 내걸었던 ‘경기 상황의 개선’이 충족될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 총재는 이날 “그러한 방향성에 대해서는 금통위원들도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면서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 때문에 한은 금통위에서 4·4분기에는 금리 인상 ‘소수의견’이 나온 후 내년 초에 금리를 한 차례 올릴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국제 투자은행(IB) 노무라·골드만삭스 등은 이달 초 “한국 정부의 가계부채 우려와 미국의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 등을 고려해 한은은 내년 금리 인상이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빈난새·구경우기자 binthere@sedaily.com

빈난새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