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스타 TV·방송

조덕제 결백 주장 “난 가정이 있는 사람” 수십 명 스태프 앞에서 성추행을? 정면 반박

조덕제 결백 주장 “난 가정이 있는 사람” 수십 명 스태프 앞에서 성추행을? 정면 반박조덕제 결백 주장 “난 가정이 있는 사람” 수십 명 스태프 앞에서 성추행을? 정면 반박




조덕제가 성추행 남배우가 자신이라고 밝히며 “명예를 회복하겠다”고 전했다.


오늘 17일 조덕제는 한 매체(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최근 논란이 되는 성추행 남배우가 자신임을 공개했다.

이어 인터뷰에서 조덕제는 억울함을 토로하며 여배우의 주장을 반박했으며 1심에 이어 무죄 판결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던 2심에서 유죄 판결이 나오자 바로 이름을 내걸고 해명할지 고민했다고 밝혔다.


조덕제는 여배우를 성추행했느냐는 질문에 “(나는) 가정이 있는 사람”이라며 “수십 명의 스태프들이 두 눈을 뜨고 있는 상황에서 용감하게 성추행을 저지를 수 있는 사람이 누가 있나”고 말하며 결백을 주장했다.

관련기사



이처럼 조덕제가 자신이 이른바 성추행 남배우임을 밝히며 여배우 측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서자 여론은 다시 술렁이는 상황이다.

한편, 조덕제는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6 역시 합류가 예정돼 있었으나, 강제추행 혐의로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으며 출연이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서경스타 박재영기자 pjy0028@sedaily.com

박재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