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스타 TV·방송

고현정 “이진욱, 부산 오고 싶어 했지만 두렵다고 하더라”

고현정 “이진욱, 부산 오고 싶어 했지만 두렵다고 하더라”




배우 고현정이 이진욱의 불참에 대해 언급했다.

고현정은 17일 부산 해운대구 롯데시네마 센텀시티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 GV일정에 참석했다.


이날 고현정은 “이진욱도 이 자리에 너무 오고 싶어 했다. 하지만 좀 두렵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앞서 이진욱은 지난해 7월 성폭행 논란에 휩싸인 후 무혐의 처분을 받았지만 아직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한편 고현정과 이진욱이 함께 출연한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은 여자친구에게 버림받은 남자 경유(이진욱 분)가 대리운전을 하며 이곳 저곳 흘러 다니다 옛 연인 유정(고현정 분)을 마주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의 오늘’ 섹션에 초청됐다.

[사진=tvN]

/서경스타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전종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